이길옥 시인 서재

돌샘
1949
진도
https://cafe.daum.net/gilokl49
































 대장간 풍경
HIT : 105 WRITER : 이길옥 DATE : 22년01월02일 08시57분
| |

다음 이미지에서 가져옴
    ◎ 대장간 풍경 ◎ - 시 : 돌샘 이길옥 - 초등학교 문턱을 채 넘지 못하고 곧바로 풀무 손잡이에 때를 묻히기 시작한 손 씨 대를 이은 쇠망치질 오십 년에 얻은 장인이란 글자가 손에 옹이로 박혀있다. 세월의 더께만큼 옹이가 두꺼워지고 두꺼워진 옹이의 꺼풀 틈새에 둥지를 튼 가난이 풀무질로 달궈진 숯불에도 뻔뻔한 사지를 드러내고 꼿꼿이 서서 손 씨의 속을 긁는다. 비가 내리는 장날 손님 뚝 끊긴 대장간 구석엔 장인 손 씨의 풀무질로 데워지고 쇠망치로 작신 두들겨 맞은 뒤 제 모습 하나 얻어걸린 연장들이 손 씨의 애처로운 눈빛에 찔려 죄스러워하고 있다.
| |
 새벽 산행 · 2
 표지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