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길옥 시인 서재

돌샘
1949.
전남 진도
http://cafe.daum.net/kilokl
































 시장 풍경
HIT : 1127 WRITER : 이길옥 DATE : 07년10월08일 18시31분
| |
   * 시장 풍경 *
<시 · 이길옥>

어둠의 눈치를 보며 등에 지고 머리에 이고 바쁘다. 좋은 목 잡고서야 안도하는 할머니의 주름진 얼굴에 미소 하나 솟는다. 땡볕에 그을리며 마음을 쏟아 키운 푸성귀 풋풋한 모듬들이 임자를 기다리고 서서히 해가 기지개를 켜면 부산한 아낙들의 왁자한 입방아. 깎고 더하는 재미에 살맛이 난다. 살맛 속에 묻어 있는 애환의 무더기 하나 하나 임자 만나 자리를 비운만큼 할머니는 마음의 주름을 편다.
| |
  [주의]깨끗한 인터넷문화 조성을 위해 타인을 비방하거나 광고성 글은 삼가해주세요. (정보통신망법[제50조의7])


이  름
비밀번호
 가을에 잊은 것들